스스로 생을 마감한 스포츠맨들 [카드뉴스]

우한재 기자입력 : 2020-07-03 15:48

『상단의 오른쪽 화살표(>)로 슬라이드를 넘겨주세요』



1. 크리스 벤와 (1967~2007)

前 WWE 소속의 프로레슬러. 강력한 카리스마를 자랑했던 슈퍼 스타. 그러나 2007년, 자신의 가족들을 살해하고 자신도 자살했다. 모두를 열광케 하던 사나이는 끔찍한 범죄자로 스포츠 역사에 남았다.


2. 엘레니 이오안누 (1984~2004)

前 그리스 여자 유도 국가대표 선수. 팀에서도 촉망받는 에이스였다. 하지만 2004년 하계 올림픽 출전을 앞둔 어느 날, 남자 친구와 심한 말다툼 끝에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투신했다.


3. 이용택 (1986~2011)

2007년 삼성화재에 입단했으나 부상이 발목을 잡은 비운의 선수. 2010년 상무 배구단에 입대한 뒤에도 두번이나 어깨 수술을 받은 그는 선수로서 불안한 미래를 비관하다 이듬해 외박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의 유서에는 “이같은 선택을 해서 미안하다”고 적혀 있었다.


4. 김영신 (1961~1986)

아마추어 시절 유망한 포수였지만 프로 입단 후 주전 경쟁에 실패, 이후 성적과 경기력에 대한 지속적인 압박감에 시달리다 목숨을 끊었다. 김영신의 사후 OB 베어스는 그의 54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했다.
이는 한국 야구 역사상 최초의 영구 결번이다. 또한 성적이 아닌 추모의 의미가 담긴 유일한 결번이기도 하다.


5. 로베르트 엔케 (1977~2009)

독일의 베테랑 골키퍼. 초기엔 주목받지 못했으나 이후 꾸준한 실력 향상으로 올리버 칸, 옌스 레만에 이어 차기 독일 국가 대표 수문장으로 낙점받은 대기만성형 인재. 하지만 2살 난 딸 ‘라라’를 심장병으로 잃은 뒤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리던 어느 날, 철로에 뛰어들어 딸의 곁으로 갔다. 죽기 전 딸의 무덤에 ‘라라야, 아빠가 간다(Lara, papa kommt)‘는 메시지를 남겨 축구팬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6. 기무라 하나 (1997~2020)

일본의 여자 프로레슬링 선수. 눈에 띄는 미모와 톡톡 튀는 퍼포먼스로 인기몰이를 하던 그녀였지만 이면에선 온라인 상의 악성 댓글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사망 전에도 본인의 트위터에 자살을 예고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리는 등 이상 징조가 충분히 나타나고 있었다.


7. 조엘 달링턴 (1999~2019)

맨체스터 유니이티드에서 입단테스트를 받을 정도로 유망한 선수였다. 유스 레벨에서는 웨일즈 국가대표로 뛰기도 했다. 하지만 부상으로 인해 어린 나이에 커리어를 중단해야 했던 그는 이후 운동 강사로 진로를 변경하고자 대학에 진학했지만 이마저도 실패로 돌아갔다. 진로에 대한 불안감에 괴로워하던 달링턴은 자택 차고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