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츠러드는 일본 소비…5월 소비지출 사상 최대 ↓

윤은숙 국제경제팀 팀장입력 : 2020-07-07 16:27
16.2% 감소
코로나19로 일본 내 소비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가계 소비지출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비교 가능한 통계가 있는 2001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총무성 발표를 인용해 7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일본 총무성이 발표한 5월 가계 조사(2인 이상 가구 대상)를 보면, 물가 영향을 제거한 가구당 실질 소비지출은 25만2017엔(약 280만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6.2%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소비지출은 지난해 10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줄어들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소비세 증세 등을 이유로 소비는 줄고들고 있는 와중에 감소율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10월 5.1%, 11월 2.0%, 12월 4.8%, 올해 1월 3.9%, 2월 0.3% 등이다. 그러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3월 6.0%로 감폭이 늘어났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진 4월 11.1%, 5월 16.2%로 감소폭은 커졌다.

외출 자제와 점포 휴업 등의 영향과 경기 불안에 따른 소비 심리 위축 때문이라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한편, 후생노동성이 이날 발표한 5월 근로통계조사(속보치)를 보면, 근로자 1인당 평균 급여는 25만9341엔(약 288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 줄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