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정부 향해 “판촉 금지 법률안 유감” 작심발언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7-07 15:31
백 대표, 취임 100일 기념 간담회서 정부 규제 속 허점 비판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 [사진제공=한국필립모리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가 취임 후 첫 간담회에서 정부의 규제정책을 향해 작심발언을 쏟아냈다.

지난달 국무회의에서 담배 판촉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 법률안이 의결된 것을 겨냥한 것이다.

백 대표는 7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이번 개정안의 입법 취지에 유감을 표하는 바”라면서 “규제가 명확해지기까지 우리의 입장을 과학에 기반해 잘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규제 가이드라인이 정해지면 이를 철저히 준수하겠다”며 정부의 규제에 따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미국·영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는 과학적 규제를 통해 흡연자들의 비연소 제품으로의 전환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데올로기적 접근만이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의 끈을 놓지 않았다.

필립모리스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합리적 규제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상황에서는 건설적 노력을 이어가기 어려우며 한국필립모리스는 합리적 규제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불분명한 정부 규제로 소비자가 혼란을 겪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백 대표는 2017년 아이코스 국내 출시 이후 담배 시장 변화에 대해 먼저 설명하며, 아이코스 출시 이후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2017년 15억 개비에서 2018년 67억 개비로 급증했다고 전했다. 반면 같은 기간 일반 담배 판매량은 690억 개비에서 628억 개비로 감소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의 감소세 속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의 대체재로 작동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다 올해 1분기엔 다른 양상을 보였다. 전체 담배 판매량이 6억 개비 증가했는데 일반 담배 판매량이 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감소했다.

백 대표는 이에 대해 “2018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를 내놓은 후 소비자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일시적인지 장기적인 위축인지 아직 판단하기 어려우나 앞으로 최선을 다해서 소비자와 당국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정부가 합리적 규제를 어떻게 만들어 가는지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백 대표는 앞으로의 포부도 전했다. 그는 “회사의 비전인 ‘담배연기 없는 미래’를 실현하기 위한 ‘정도 경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년간 필립모리스가 총력을 기울여온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대한 기조를 재확인하고,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주요한 역량을 아이코스와 히츠에 지속적으로 투입하겠다는 전략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