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거돈 관련 부산시청 추가 압수수색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7-07 12:09
부하직원 강제추행 등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여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부산시청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부산경찰청은 7일 오전 9시쯤부터 부산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경찰청 수사전담팀 소속 수사관 7명은 7층 시장 집무실과 8층 오 전 시장 정무라인 핵심인 신진구 대외협력보좌관실 등지에서 의혹과 관련한 여러 자료를 압수하고 있다.

이날 압수수색은 오 전 시장이 지난 4월 초 시장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강제추행한 혐의 외에 총선 전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의혹 등의 관련 증거를 찾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지난해 관용차 성추행 의혹, 직권남용 등 의혹에 대해 최종적으로 확인할 사항이 있어 검찰과 협의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23일 오 전 시장 사퇴 기자회견 이후 두 달 넘게 수사를 이어온 경찰은 지난달 2일 오 전 시장 강제추행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 기각 이후 지난해 관용차 성추행 의혹 등 나머지 의혹을 두루 수사해왔다.

경찰은 정무라인 등 관련자 휴대전화 등을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수사를 벌여왔지만 큰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뒤늦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혐의가 확실한 강제추행 외에 수사 진전이 없는 다른 의혹에 대한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경찰은 수사 초기 오 전 시장 강제추행 혐의 관련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하기 위해 압수수색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