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 선물] "나스닥 '독주' 계속"...나흘 연속 최고점 예고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7-07 09:07
나스닥 선물 0.4%대 상승세...'1만650' 가까이 치솟아

7일 오전 나스닥 선물지수 추이.[자료=시황페이지]


7일 오전 뉴욕증시 선물시장은 숨 고르기에 들어갔지만, 기술주 중심인 나스닥의 독주는 이어지고 있다. 간밤 미국 4대 기술기업인 '마가(MAGA)' 전체가 시총 1조 달러를 회복하는 등 나스닥지수는 사흘째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선물지수는 나흘째 최고치 경신을 예고하고 있다.

우리 시간 7일 오전 8시 40분 현재 S&P500 선물지수는 0.20%(6.38p) 오른 3178.38로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간 다우 선물지수는 0.19%(51p) 상승한 2만623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선물지수는 0.43%(45.38p) 뛰어오른 1만643.88에 거래 중이다.

사흘째 최고점을 경신한 나스닥지수는 그야말로 질주 중이다. 간밤인 6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나스닥지수는 홀로 2% 넘는 상승세를 기록하며 1만433.65로 사흘째 최고점을 경신했다.

이날 선물시장에서 역시 나스닥 선물지수는 홀로 0.4%가 넘는 호조를 유지하면서 전체 장세를 이끌어 가고 있다. 앞서 다우와 S&P500은 0.1%대의 미미한 오름세를 유지하며 간밤의 오름세 이후 숨 고르기 중이었지만, 나스닥의 호조에 0.2%대에 가까워져 가고 있다.

미국의 코로나19 재확산세의 불안감에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미국 4대 기술기업인 '마가(MAGA, 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구글·애플)' 전체가 시총 1조 달러를 회복하는 등 기술주들의 강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는 기술주 특유의 회복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고, 증권전문매체 마켓워치는 투자자들이 막판에 갭 메우기로 시장 띄우기에 나섰다고 진단했다.

그럼에도 이날 CNN비지니스에서 공표하는 '두려움과 탐욕지수'는 52로 중립을 가리키고 있어 뉴욕증시에는 여전히 상승 여력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두려움과 탐욕지수는 20 이하일 경우 시장은 두려움을 의미해 매수를, 80을 넘을 경우 탐욕을 의미해 매도를 추천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