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중국, 미워도 갈라설 수 없는 이유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7-07 13:30
국경분쟁으로 인도서 반중 정서 활활...경제 분야로 파급 그러나 양국 경제 긴밀히 얽혀...자칫 인도 경제 역풍 우려
인도에서 중국과의 국경 분쟁으로 반중 정서가 거세지고 있다. 수도 뉴델리에서 중국인을 더는 받지 않겠다는 호텔이 등장할 정도다. 경제적 분리 움직임도 포착된다. 중국산 제품 보이콧이 확산하고 중국 업체와의 계약 파기도 잇따르고 있다. 

그러나 인도가 경제적으로 중국에서 벗어날 수 있느냐를 두고는 불가능하리라는 관측이 대부분이다. 지난 수십년 동안 양국 관계가 긴밀히 얽히면서 인도 경제에 미치는 중국의 영향력 역시 워낙 커졌기 때문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뒤)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앞) [사진=AP·연합뉴스]

인도서 "중국인은 안 받아요" 호텔 등장
지난달 인도와 중국의 국경 충돌로 인도 군인 최소 20명이 사망하면서 인도 내 반중 정서는 높아질 대로 높아졌다. 이런 분위기는 즉각 경제로 옮겨붙고 있다.

인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전역에서 7000만 무역업체를 대표하는 CAIT는 6월 중순부터 중국 제품에 대한 보이콧을 촉구했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중국산 제품을 쓰지 말자는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인도 남부 항구에서는 중국산 스마트폰과 의료장비에 대한 통관이 2~3주째 멈춰 섰다. 인도 정부는 안보와 공공질서 위협을 이유로 지난달 말 틱톡과 위챗을 포함해 중국 앱 59개를 퇴출 목록에 올렸고, 5G망 구축 사업에서 화웨이와 ZTE 등 중국 기업을 배제하도록 했다.

경제 수도 뭄바이가 있는 마하라슈트라주는 중국 창청자동차의 공장 가동 승인을 보류했고, 인도 철도부는 중국 업체가 진행하던 공사 계약을 파기하기도 했다.

현지 숙박업소들은 중국인 관광객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6월 말 '델리 호텔·식당 소유주 협회'는 수도 내 약 3000개 회원 업소들이 중국 손님을 받지 않을 것이며 중국산 가구와 주방설비도 이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대중 의존도 점점 커져...끊어내기 어려워
국경분쟁을 계기로 인도가 중국에 경제적 타격을 주고 대중 의존도를 줄이려는 시도를 본격화하고 있지만 양국의 경제적 분리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라고 CNBC는 6일(현지시간) 전했다. 인도 경제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워낙 커졌기 때문이다.

무역 측면에서 중국은 인도의 2대 무역 파트너다. 인도는 기계설비, 가전제품, 화학·의료용품, 전자부품 등 중간재에서 완성품까지 중국산 제품에 많은 부분을 의존하고 있다. 물론 대부분은 중국에서 수입하는 대신 인도에서 만들 수도 있지만 이를 현실화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인도 기업들의 중국 자본 의존도도 크게 늘었다. 중국 자본이 인도에서 한꺼번에 빠져나갈 경우 인도 경제가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특히 최근 수년 동안 중국 자본은 인도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늘려왔다. 3월 기준 인도 30개 유니콘(기업가치가 10억 달러가 넘는 기술 신생기업) 가운데 18곳은 중국의 투자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 정부는 중국인의 과도한 직접 투자를 막으려는 조치를 내놓고 있지만 이는 단기적으로 인도 스타트업계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CNBC는 지적했다. 아울러 인도 정부가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는 움직임을 가속할 경우 공급망이 붕괴되고 생산단가가 올라가 경제에 역풍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인도에서 반중 정서를 부추기는 게 정치적 이유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난 속에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높아진 반중 정서를 이용해 중국에 강경 자세를 취하면서 정치적 지지를 유지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은 인도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현재로선 미국과의 갈등을 해소하는 것이 중국의 최우선 과제이기 때문에 인도와의 갈등을 키우지 않으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는 풀이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