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지지율, 요미우리에서도 30%대로 떨어져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7-06 14:30
학원 스캔들 이후 2년 3개월만에 30%대로 '뚝'
아베 신조 일본 내각 지지율이 30%대로 뚝 떨어졌다.

6일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3~5일 18세 이상 유권자 1086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은 39%로 나타났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에서 발행 부수가 가장 많으며, 보수 성향을 띈 매체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요미우리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진 것은 학원 스캔들로 아베 정권이 흔들리던 2018년 4월 이후 2년 3개월 만이다. 당시 아베 내각 지지율은 39%를 기록한 바 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코로나19 대응 논란과 전 도쿄고검장의 마작 스캔들, 전 법무부 장관이 비리 의혹으로 구속되는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대체로 30%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달 교도통신이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월 때보다 2.7%p 하락해 36.7%로 집계된 바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