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봉환 이사장,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 첫도전에 '완판'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7-06 11:25
"간장새우·바지락라면 2개 품목 완판 달성"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화면에서 가운데)이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인 지난 4일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에 출연했다. 이날 조 이사장은 참뽕간장새우 150kg과 바지락라면 2000개를 모두 판매하며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 첫 '완판' 기록을 남겼다. [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봉환 이사장이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에 첫 도전하며 '완판(물건을 하나도 남김없이 모두 판매)' 기록을 남겼다.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으로 상품을 소개하며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을 말한다. 

6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인 지난 4일 전주 한옥마을에서 진행된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에서 부안전통시장 `참뽕간장새우`와 고창전통시장 `바지락라면`이 완판됐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날 라이브커머스 방송에서 대한민국 동행세일 티셔츠를 입고 직접 판매에 나서는 등 전통시장 비대면 거래 도전을 적극 지원하며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날 방송 40분만에 △부안상설시장 참뽕간장새우장 1kg 150개 △고창전통시장 바지락라면 20개 100박스를 30% 할인된 가격으로 모두 판매했다. 조 이사장이 판매한 제품 금액은 총 330만원 어치다. 

조 이사장은 "이번 대한민국 동행세일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 비대면 거래에 취약한 전통시장에도 비대면-온라인 장보기가 확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보다 쉽게 전통시장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중기부와 함께 전통시장의 근거리 배송 등 비대면 거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진공은 지난달 26일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동행세일` 6개 권역(부산, 대구, 전북, 충북, 경남, 서울) 행사에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를 추진하고 있다. 전통시장과 제품 홍보로만 진행된 부산, 대구와 달리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판매에 도전했고, 완판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소진공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 쇼핑, 배달앱 등 비대면 거래가 급증한 반면, 전통시장은 전형적인 면대면 거래(face-to-face) 방식으로 코로나19 피해가 다른 업종에 비해 심각한 상황"이라며 "직접 판매자로 나선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이 '(전통)시장이 과연 라이브커머스에서 통할까'라는 주변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라이브커머스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전통시장 활로 모색의 한 방법임을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