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오경 "왜 부산이 피해를..." 故 최숙현 선수 동료들 분노 유발?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7-06 05:41
"물타기용 짜깁기" 임 의원 해명

[사진=연합뉴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5일 TV조선에 따르면 임오경 의원은 故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에게 전화를 걸어 팀을 옮긴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에 대해 언급했다.

임 의원은 "좋은 팀(부산시청팀)으로 왔고, 좋게 지내고 있는데 지금 부산 선생님은 무슨 죄고, 부산체육회가 무슨 죄고... 왜 부산 쪽까지 피해를 보는지..."라고 말했다.

특히 최 선수가 고소를 해서 부모님이 조사를 받은 것에 대해 "왜 이렇게 부모님까지 가혹하게 이렇게 자식을..."이라면서 "다른 절차도 충분히 있고, 징계를 줄 수 있고 제명을 시킬 수도 있는데... 어린 선수에게 검찰과 경찰 조사를 받게 했는지"라며 탓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최 선수의 남자친구까지 거론하며 사생활까지 언급했다.

보도 후 논란이 거세지자 임 의원은 "일부 언론에서 공격 거리를 찾고 싶었던 것 같은데 아무런 내용이 아닌 평상적인 후배와의 대화"라면서 전형적인 짜깁기라고 해명했다.

또 "이번 사건은 전국 팀에서 일어나는 행위가 아니라 경주에서 일어난 일이라고 믿고 싶다. 부산체육회도 이 사건으로 타격을 받아 걱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오늘(6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상임위 차원의 진상 조사에 나서게 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