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치적 목적 안 된다"... 검사장들 향해 경고

김태현 기자입력 : 2020-07-04 17:22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4일 윤석열 검찰을 향해 사실상의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추 장관은 SNS를 통해 ‘검찰조직 모두가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수사지휘와 관련해 윤석열 총장의 주재로 열린 검사장 회의에서 '특임검사' 임명을 통해 법무부와 맞서자는 의견을 낸 검찰 고위층을 향해 분명한 경고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혁은 국민의 신뢰를 얻는 초석이다"라며 "결코 정치적 목적이나 어떤 사사로움도 취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피의자는 억울함이 없도록 당당하게 수사를 받는 것, 수사담당자는 법과 원칙대로 수사를 하도록 하는 것, 그것이 장관이나 검찰총장이 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추 장관은 "검사장님 여러분들은 흔들리지 말고 우리 검찰조직 모두가 오직 국민만을 바라보고 올바른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 윤 총장은 오전 10시부터 세 차례로 나눠 9시간 가까이 검사장 회의를 진행했다.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검사장 회의에서 ‘특임검사’를 임명하기 위한 논의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내부에서는 이미 일선 부장들까지 알 정도로 이미 상당한 수준으로 논의가 공유된 상황이다. 검찰 내부통신망에서 일부 검사들이 '특임검사'를 거론한 것도 같은 사전에 같은 맥락이다.

법무부는 검사장 회의에 앞서 "일각에서 주장되는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늦은 주장으로 그 명분과 필요성이 없음은 물론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미 상당한 정도로 관련 수사가 진행되었을 뿐만 아니라 수사팀이 수사의 결대로 나오는 증거만을 쫓아 법률과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공정하게 수사하라는 취지"라고 밝혔다.

이어 "일각에서 주장되는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늦은 주장으로 그 명분과 필요성이 없음은 물론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