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서울 확진자 최소 10명...누계 1356명 이상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7-03 20:49
오후 6시 기준 서울시 발표보다 3명 이상 빠진 것으로 추정
3일 저녁까지 서울 발생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최소 1356명으로 파악됐다.

서울 자치구는 12건의 확진 사례를 이날 새로 공개했다. 구별로는 관악구(127·128번)와 서초구(58·59번)가 각 2명, 강남(84번)·강동(38번)·구로(87번)·성북(34번)·영등포(66번)·용산(51번)·종로(23번)·중랑(36번)구가 각 1명이다.

9명은 이날, 서초 59번과 성북 34번 등 2명은 전날, 1명(서초 58번)은 이달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시는 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가 1353명으로 이날 0시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보다 7명 늘었다고 밝혔지만, 여기에는 자치구 발표 환자 중 3명 이상이 빠진 것으로 보인다.

자치구가 개별 발표한 확진 사례가 방대본이나 서울시 집계에 뒤늦게 반영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최근 서울 곳곳에서 확진자 발생이 잇따르면서다.
 

[사진=연합뉴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