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靑 떠나는 정의용 안보실장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성공 할 수 있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03 15:32
후임자는 서훈 국정원장

박원순 서울시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이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주먹을 부딪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3일 “현재 한반도의 상황이 어렵지만 남·북·미 3국 정상이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발표된 문재인 대통령 외교·안보 라인 개편 인사 이후 물러나는 소감을 밝히는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 후임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맡는다.

정 실장은 “서훈 안보실장은 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외교안보 정책을 (수립했고) 정부 출범 이후에는 외교안보 정책을 이행하는 과정에서까지 중추적인 역할을 해온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보좌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성공을 이끌어나갈 수 있는 최적임자”라며 “여러분들의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 ‘원년 멤버’인 정 실장은 앞으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으로 활동하게 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