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7에도 전국 아파트값 상승 계속...상승폭은 줄어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7-02 14:00
전국 0.13%, 수도권 0.16%, 지방 0.10%
6·17 부동산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과 전셋값은 지속 상승하고 있다.

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서울 주간 아파트값 변동률은 0.06%로 지난주와 동일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 내 단지와 거주요건이 강화된 재건축 단지 위주로 매수심리가 위축됐지만, 풍부한 유동성과 개발호재(서부선 등) 등에 따라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송파구(0.07%→0.07%)는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전 막바지 매수세와 구역 인근 단지로의 관심 확대에 힘입어 지난주와 동일한 폭으로 상승했다. 서초구(0.07%→0.06%)는 주요 대표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구(0.05%→0.03%)는 재건축 단지(은마 등) 위주로 매수세가 줄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상승폭이 지난주 0.08%에서 이번주 0.10%로 커지며 53주 연속 상승했다. 신축선호와 청약대기, 교육제도 개편 등에 따른 수요가 꾸준한 상태에서 상대적 공급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는 관측이다.

서초구(0.20%)는 정비사업 이주수요(한신4지구, 10월까지)가 있는 잠원·서초동 위주로, 송파구(0.16%)는 잠실·가락동 구축 위주로, 강남구(0.14%)는 조합원 분양신청 요건이 강화된 대치동 재건축 위주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적으로 집값·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아파트값의 경우 시도별로 세종(1.48%), 경기(0.24%), 충남(0.23%), 울산(0.15%), 강원(0.13%), 충북(0.11%), 부산(0.09%), 인천(0.07%) 등은 상승, 제주(-0.03%), 경북(-0.01%), 광주(-0.01%)는 하락했다.

풍선효과 지역으로 지목됐던 김포시(0.90%)는 한강신도시 위주로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률은 전주(1.88%)의 절반으로 줄었다. 규제지역 추가지정 가능성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세종(1.55%→1.48%)은 상승폭이 소폭 줄었으나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교통여건 개선(BRT보조노선) 및 충남대병원 개원(7월), 외곽지역 저가단지 수요로 행복도시와 조치원읍 등 대부분의 지역에서 상승했다.

전셋값의 경우 시도별로 세종(0.81%), 대전(0.31%), 울산(0.31%), 경기(0.20%), 충북(0.15%), 충남(0.14%), 강원(0.12%), 서울(0.10%), 경남(0.08%) 등은 상승, 제주(-0.01%)는 하락했다.
 

[사진 = 한국감정원]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