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회적경제계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할 것"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02 10:00
사회적경제 기업 2만5000개, 26만명 넘는 일자리 창출 국회에 계류된 '사회적경제 3법' 제정되도록 국회에 협조 요청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코로나 위기에서 연대와 협력이라는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높이 평가한다"면서 "사회적경제계가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에 열린 사회적경제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2020 사회적경제 온라인 특별전'에 서면 축사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매년 7월 첫째 주 일주일 동안 사회적경제 활동 장려를 위해 사회적경제 주간이 운영된다. 당초 이달 3~5일 사흘간 광주광역시에서 '제3회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박람회'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내년으로 연기됐다.

대신 2020 사회적경제 온라인 특별전을 개최한다. 457개의 사회적경제기업과 43개의 공공기관이 참여해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를 확대하고, 공공부문의 상생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것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은 이윤 극대화보다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같은 사회적 목적을 우위에 둔 경제활동을 하는 기업을 뜻한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경제 기업은 코로나로 인한 경영난 속에서도 사람을 줄이는 손쉬운 길 대신 '고용조정 제로'를 선언했다"면서 "사회적기업 '공감씨즈'는 대구 의료진에게 숙소를 무상으로 제공했고, 소셜벤처 '그로잉맘'은 휴원·휴교에 따른 육아 부담을 나누며 상생으로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었다"고 치하했다.

그는 "여러분은 모두를 위한 경제를 실천하고 계신 분들"이라며 "어려울 때 나보다 우리를, 소유보다 나눔을 실천하신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불과 10여 년 전만 해도 사회적기업은 이름조차 낯설었지만, 이제 사회적경제 기업이 2만5000개에 달하고 26만명이 넘는 일자리를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용 인원의 60% 이상이 취약계층"이라며 "여러분의 헌신으로 이윤보다 사람과 공동체의 가치를 중시하게 됐고, 사람 중심의 함께 잘 사는 나라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도 출범 초부터 사회적경제의 가치에 주목했다.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채택해 '사회적경제 활성화 종합대책'을 시작으로 금융, 소셜벤처, 인재양성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공공구매 확대를 비롯해 사회적경제 기업의 자생력을 키우고 일자리를 늘리는 선순환구조를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오랜 기간 국회에 계류된 '사회적경제 3법'이 제정될 수 있도록 21대 국회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사회적경제위원회 위원장 김정호 국회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사회적경제의 성장기반 마련과 사회적경제기본법 등 입법 활동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