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현 삼성SDI 사장 "초격차 기술 중심으로 새로운 50년 만들자"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7-01 09:06
1일 기흥사업장에서 삼성SDI 창립 50주년 기념식 진행…코로나19 거리두기 등으로 안전한 기념식 진행 전 사장 △초격차 기술 확보 △일류 조직문화 구축 △사회적 책임 제고 강조
삼성SDI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초격차 기술 중심 회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천명했다.

삼성SDI는 1일 기흥사업장에서 '삼성SDI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전영현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전 사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초격차 기술 중심의 새로운 50년을 만들어 나가자"고 했다. 전 사장은 새로운 50년을 만들기 위한 실행 과제로 △초격차 기술 확보 △일류 조직문화 구축 △사회적 책임 제고 등 3가지 과제를 제시했다.

그는 "최고의 품질과 안전성을 기반으로 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해야 기술 중심의 초일류 회사가 될 수 있다"며 "차세대는 물론 차차 세대 배터리까지 염두에 두고 관련 기술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새로운 50년을 기술에 최고의 가치를 두고, 기술로 시장을 리드해 나가자"며 "초격차 기술 회사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조직 문화도 일류가 돼야 한다며, 열린 마음으로 협업하고 소통하는 자율과 창의의 조직 문화를 구축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끝으로 전 사장은 "준법경영을 넘어 사회적 책임을 통한 신뢰를 쌓아가야 한다"며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해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임직원 모두가 사회를 따뜻하게 할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들어 낼 때 신뢰받고 존경받는 기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50주년 창립기념 행사는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의 축하 케이크 커팅을 시작으로, 우수 임직원 시상, 50주년 기념 영상 시청, 창립 기념사 발표의 순으로 진행됐다.

다만 행사는 창립 50주년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등을 감안해 차분하게 진행됐다. 최소한의 인력만 참석한 가운데 1m 이상 좌석 간격을 유지하고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을 통해 안전한 기념식이 되도록 했다. 임직원들은 TV로 기념식을 시청했다.

한편 삼성SDI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달 1일부터 한 달간 국내 6개 사업장 1만여명의 임직원들이 자원봉사대축제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언택트' 개념을 도입해 걸음 수만큼 기금이 적립되고 이를 기부하는 '드림워킹'과 같은 사회공헌 활동들이 추진됐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이 창립 50주년 기념사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SDI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