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보험사 RBC비율 2.4%p↓…주가하락 영향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7-01 06:00

[자료=금감원]


올해 1분기 보험사의 지급여력비율이 주가하락 영향으로 소폭 하락했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보험회사의 지급여력비율(RBC)은 267.2%로, 지난해 말(269.6%) 대비 2.4%포인트 하락했다.

RBC비율은 보험회사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로, 보험업법에서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RBC비율이 하락한 것은 주가하락으로 가용자본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에는 주가 하락에 따라 기타포괄손익이 2조7000억원 감소하면서 가용자본이 2조8000억원 줄었다.

요구자본도 5000억원 감소했다. 운용자산이 증가하면서 신용·시장위험액은 증가했지만 금리역마진 위험액 폐지에 따라 금리위험액이 감소했다.

생명보험사의 RBC비율은 281.2%, 손해보험사의 RBC비율은 241.9%다.

생보사 가운데 교보라이프가 지난해 말에 비해 55.5%, 푸본현대가 26.4%, 삼성생명이 14.6% 하락했다.

손보사의 경우, 카디프가 44.3%, 알리안츠글로벌이 41.2%, 스위스리가 19.8%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현재 보험사 RBC비율은 267.2%로 보험금 지급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상회한다”며 “향후 RBC비율 취약 등이 우려되는 경우 위기상황분석 강화 및 자본확충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제고토록 감독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