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두 부위원장 "은행, 대손 충당금 확대해야"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6-30 10:56
‘개점휴업 기안기금’ 지적에는 '대응 여력 남겨둬여'
"은행권이 코로나 사태 장기화 가능성에 대비해 대손 충당금 적립 등 손실흡수능력 확충에 노력해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은 3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국제통화기금(IMF)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서도 은행의 자본확충을 위한 자사주 매입 금지 및 배당금 제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IMF가 지난 24일 세계경제전망치를 4월에 이어 한 번 더 하향했다"며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팬데믹 제어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경고의 메시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에 대해서는 '시장안정판'으로 버팀목 역할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유사시 시장 안정판으로서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것이 주목적"이라며 "금융시장에서 기업의 자체적인 자금조달이나 금융안정패키지를 통한 자금지원이 가능하다면 기안기금은 대응여력을 남겨둬야 할 것이며 기업을 지원하는 경우에도 구제금융 역할을 기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안기금이 출범은 했지만, 신청 공고도 아직 못 내는 등 ‘개점휴업’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그러나 기업이 시장에서 자금을 구할 수 있고, 135조원 이상의 금융안정패키지로 자금난을 해결할 수 있다면 기안기금은 나중을 위해 아껴둘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코로나 금융지원 방안의 연장 여부와 정상화방안에 대해서도 고민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프로그램, 금융사 규제 유연화 조치의 경우 대부분 9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손 부위원장은 "이들 조치에 대한 운영기간 만료가 가까워짐에 따라 기한 연장여부 및 정상화방안 등에 대해 금융회사들과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