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제조업 생산직 하루임금 9만5837원…작년보다 1.3%↑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6-30 12:00

[표 = 중기중앙회]


중소제조업체에서 근무하는 생산직 근로자는 하루 9만6000원 정도의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과 비교해 1.3% 상승했다. 2020년도 최저임금 인상률이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수준으로 결정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매출액 30억원 이상 중소제조업 1400개 업체(130개 직종)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상반기 중소제조업 직종별 임금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국가 계약 시 제조원가계산의 기준이 되는 노무비 산정 기초자료 제공을 위해 진행됐다.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3월 기준) 중소제조업 생산직 근로자의 평균 노임(일급)은 9만5837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상반기(9만4631원)와 비교해 1.3%, 지난해 하반기(8월 기준) 9만4836원과 비교해 1.1% 상승한 수준이다.

이에 하반기부터 정부·공공기관 등과 입찰하는 중소기업은 각 직종단가 상승률만큼 입찰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올해 상반기 임금 상승률은 예년보다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상·하반기는 전년대비 각각 8.6%, 7.2% 인상됐고, 2018년에는 11.7%, 1.5% 올랐다. 2015~2017년 기간 연간 상승률은 2.6%, 2.9%, 4.8%였다.

2018~2019년도 상승률이 높은 편인 것은 최저임금(16.4%, 10.9%) 상승폭이 컸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인 2020년도 최저임금 상승률은 2.9%다.

가장 높은 임금을 받는 직종은 CAD설계사(회로)로 나타났다. 이들은 하루 평균 12만9864원을 받았다. 패턴사(12만9721원), 화학공학품질관리사(12만5929원), 전기기사(12만3190원) 등의 직종이 뒤를 이었다.

반면, 가장 낮은 직종은 조형원(7만4230원)으로 조사됐다. 조형원은 대량 주물을 붓기 위해 주형 목형틀을 넣고 점토를 이용해 형태를 만드는 일을 한다.

이어 권취원(생산공정에서 나오는 생산물을 드럼·보빈에 감고 공정설비에서 분리하고 장치하는 사람)이 7만4735원, 신선기조작원(구리·알루미늄 등을 원하는 규격으로 가공하는 기계를 조작하는 사람)이 7만5417원 등의 순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