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후 3시간 내 받는다"…롯데百 '바로배송' 서비스 시작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6-29 11:12

[사진=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이달 29일부터 온라인에서 주문한 상품을 3시간 이내에 받을 수 있는 '바로배송' 서비스를 서울 전역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바로배송은 소비자가 온라인 롯데백화점몰과 엘롯데, 롯데온 등에서 오후 4시 30분 이전에 상품을 주문하면, 롯데백화점 본점이나 잠실점에서 상품을 준비해 총 3시간 이내에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바로배송 서비스는 지난 4월 롯데마트가 서울 중계점과 경기 광교점을 시작으로 주문 후 2시간 내 배송을 처음 선보였지만, 백화점이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전 지역에 한해 바로배송을 진행하며, 400여개 백화점 브랜드의 9만가지 상품이 대상이다.

배송 비용은 단일 상품으로 롯데백화점몰에서 10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 쿠폰을 상시 제공하고, 엘롯데에서는 10만원 미만 구매 시 1만원, 10만원 이상 5000원, 50만원 이상 무료다.

일반 택배와 달리 직접 백화점에서 구매한 것처럼 쇼핑백에 담아 빠르게 전달되기 때문에, 특히 선물이 필요한 경우에 유용하다는 것이 롯데백화점 측 설명이다.

실제로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롯데백화점의 퀵서비스 이용 고객 분석 결과, 구매 상품은 핸드백·주얼리 등 잡화가 26%, 화장품이 25%, 여성 패션은 20%로, 선물 상품으로 인기 있는 품목이 5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고객층은 30대가 42%, 20대가 32%로 20·30 고객이 대부분이다. 지난해 서울지역 이용건수만 3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롯데백화점은 바로배송을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을 잇는 O4O(Online for Offline) 핵심 전략 중 하나로 선보여, 시즌 신상품을 가장 빠르게 배송하면서도 소비자 부담 비용을 큰 폭으로 낮춰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는 방침이다.

김명구 롯데백화점 온라인사업부문장은 "서울을 시작으로 바로배송 서비스를 선보였지만, 향후 전국 대도시 중심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O4O 전략을 지속 추구해 고객의 쇼핑 만족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