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압수수색 거부···'문 잠그고 버텨'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6-26 08:46
경찰이 26일 대북전단 살포활동을 해온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이날 아침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박 대표의 자택과 사무실로 수사에 필요한 금품을 확보를 위해 경찰을 보냈다.

하지만, 현재 박 대표가 현관 문을 잠근 채 나오지 않고 "변호인을 부르겠다"고 주장해 경찰이 집 앞에서 대기 중인 것을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의 활동 중 법에 저촉되는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자료 확보 차원"이라며 "그가 자택에서 나오는대로 집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의 엄정 조치 방침에도 불구하고 지난 22일 밤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한 바 있다.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박상학씨가 23일 오후 본인 주거지에 찾아온 취재진을 향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