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오늘부터 방판업체·대형학원 등 4곳 고위험시설 지정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6-23 11:00
유통물류센터, 뷔페 등 포함

22일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 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23일 방문판매업체 등 4곳을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밀폐된 공간에서 코로나19 전파가 쉬운 직접판매홍보관을 비롯해, 유통물류센터와 대형학원, 뷔페를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하겠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업체의 사업주와 이용자들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출입자 명부 관리와 개인보호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 위반할 경우 벌금이 부과되거나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질 수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