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與일각 윤석열 사퇴론에 "文 확실한 입장 표명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6-22 10:42
"임명할 땐 100% 신뢰 갖고 했을 것 아니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여권 일각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론에 대해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딴 소리를 하니 문재인 대통령이 거기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임명할 적엔 그 사람에 대한 100% 신뢰를 갖고 했을 것 아니냐"며 이렇게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신임을 할 수 없으면 방법이 없는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도발과 관련, "평화는 힘이 있을 때 유지되는 것이지 말로 유지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직도 분단 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북한은 끊임없이 남쪽에 위협을 가하면서 우리를 괴롭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나타나는 남북관계 상황을 국민이 심려할 것"이라면서도 "단합된 힘으로 뭉쳐 적절히 대처하면 지금의 번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6·25 전쟁 70주년과 제2연평해전 18주년을 맞은 이번 주를 안보 기념주간으로 지정했다. 회의실 배경 문구도 '목숨 바쳐 구한 나라, 굳게 지키겠습니다'로 교체했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 앞서 6·25에 참전한 남녀 유공자 2명(류연갑 박옥선)에게 경북 칠곡군에서 제작된 '호국영웅 배지'를 달아줬다. 통합당 의원 전원은 이번 주 이 배지를 달기로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6.25 참전유공자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