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의선-LG 구광모 만나 전기차 동맹 확대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6-19 09:43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구광모 LG그룹 회장과 만나 전기차 동맹을 확대한다.

19일 재계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회장은 22일 LG화학 오창공장 전기차 배터리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전기차 관련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LG화학은 이미 전기차 협력관계다. 현대차 전기차에는 주로 LG화학 배터리가 들어간다. 2022년 출시될 전용 플랫폼 전기차에도 LG화학이 공급사로 선정됐다.

양사는 전기차·배터리 분야 핵심기술 역량을 미리 확보하기 위해 공동으로 글로벌 유망 스타트업을 찾는 프로그램도 만들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회장의 공식 회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달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과 삼성SDI 천안사업장을 방문해 전고체 배터리 개발을 두고 의견을 나눴으며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도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 등 미래차는 '한국판 뉴딜'로 정부가 육성하는 산업이다. 정부가 보내는 마중물에 우리나라 대표 기업들도 전기차 관련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며 호응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