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비상식적…응분의 책임져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6-16 19:40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인 서호 통일부 차관이 1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6.16 [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북한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에 대해 “남북관계에서 전례를 찾을 수 없는 비상식적이고 있어서는 안 될 행위로, 이에 깊은 유감을 표하고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통일부 관계자는 16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2018년 판문점선언의 위반이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합의서의 일방적 파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동안 북측의 거친 언사와 일방적 통신 차단에 이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파괴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를 경악시켰다”며 “특히 6·15 공동선언 20주년 다음 날 벌어진 이러한 행위는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염원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북측은 이번 행동에 대해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조선중앙방송은 오후 5시께 “요란한 폭음과 함께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비참하게 파괴됐다”고 보도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