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개인정보 유출' 경찰청 압수물 분석에 인력 파견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6-15 16:19

[사진=아주경제DB]


금융당국은 카드 단말기, ATM 해킹을 통해 대규모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과 관련해, 경찰청 압수물 분석에 인력을 파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 금감원, 경찰청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정부청사에서 개인정보 수사 공조를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는 지난해 하나은행 전산망에 악성 코드를 심으려던 혐의로 구속된 이모(42)씨의 추가 범행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외장하드 2개를 입수했다.

디지털포렌식 결과 외장하드에는 해킹 등을 통해 유출한 신용카드 정보가 다량 저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7월 금감원이 보도자료를 배포한 '카드번호 도난사건'의 연장선상에 있는 사건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현재 압수물 분석, 유출 경위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경찰청 압수물 분석에 관계기관이 적극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직까지 카드정보 도난 경위, 도난 건수 등은 밝혀진 게 없다.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개인정보 유출규모(1.5TB)는 압수된 외장하드의 전체 용량을 말하는 것으로 실제 외장하드에 저장된 개인정보 등의 용량은 그보다 훨씬 작다.

또 지난 2018년 POS단말기가 정보 유출에 취약한 기존의 마그네틱방식에서 정보보안 기능이 크게 강화된 IC방식으로 교체 완료돼 현재 정보유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지는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금융위, 경찰청, 금감원은 소비자 보호를 위해 필요한 경우,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금융회사 등과 협조해 부정방지사용시스템(FDS) 가동 강화 등 긴급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