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 모회사, 매장 16% 문 닫는다...온라인에 총력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6-11 16:01
2022년 온라인 비중 25%까지 높이기로
패스트패션 브랜드 자라로 유명한 스페인 패션업체 인디텍스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온라인 판매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지난해 14%였던 온라인 판매 비중을 2022년에 25%까지 끌어올리고 오프라인 매장은 16%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인디텍스는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고객들의 소비 패턴 온라인으로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발 빠르게 대처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인디텍스는 내년까지 전 세계에서 약 1200개 매장의 문을 닫기로 했다. 주로 아시아와 유럽을 위주로 정리가 진행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인디텍스는 자라, 풀앤베어, 마시모두티 등의 브랜드를 보유한 스페인 최대 의류업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