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6일 현충일 낮 최고 33도…내륙에 돌풍 동반 소나기

노경조 기자입력 : 2020-06-05 22:02

어린이들, 폭염 더위에 '물장구'. [사진=연합뉴스]


현충일이자 토요일인 6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더운 가운데 중부·남부 내륙 일부 지역에는 오후부터 소나기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남부 내륙, 전라 동부 내륙, 경상 서부 내륙에서 5∼40㎜ 수준이다. 곳에 따라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도 예상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5∼21도, 낮 최고 기온은 20∼33도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수도권과 충청·호남 지역은 한낮에 체감온도가 31도를 웃돌 전망이다. 건강 관리와 농업·축산업 등 피해 예방이 요구된다.

미세먼지 등급은 경기 남부·광주·대구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서울·인천·충청·호남·영남은 전날의 미세먼지가 남은 데다 대기가 정체돼 오전에는 '나쁨' 수준이었다가 오후부터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 0.5∼1.0m, 남해 0.5∼1.5m로 예상된다.

대부분 해상에 안개가 예상되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해상교통 이용객도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겠다.

전날 밤부터 낀 바다 안개로 서해안·전남 남해안·제주는 가시거리가 200m 아래로 짧아지고, 아침까지 곳에 따라 이슬비가 내리겠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