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이어 K-메디컬 기대↑ …치열 경쟁 속 美ㆍ中도 속도전

황재희·최지현 기자입력 : 2020-06-03 17:44
WHO "133개 후보물질 중 10개 임상 돌입"...'셀트리온·이노비오' 한 발씩 내딛는 韓 美 초고속 작전, 24조원 투입해 가속도...최초 백신 개발 자신 中·군 투입하는 러시아
2일(현지시간) 기준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에서 연구 중인 133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중 10개가 임상시험 단계에 돌입했다고 집계했다. 국가별로는 △중국 5개(캉시눠·군사의학연구원, 시노백, 우한생물제품연구소, 시노팜, 중국의학과학원 의학생물학연구소) △미국 3개(모더나, 이노비오, 노바백스) △영국 1개(옥스퍼드대·오스트라제네카) △범유럽 1개(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텍·상하이 푸싱 파마) 등이다.
 

빌 게이츠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설립자.[사진=AP·연합뉴스]

◇24조원 투입한 美의 무서운 가속도 vs '세계 최초' 백신 개발 자신하는 中

최근 민·관·군 합동의 '초고속 작전'을 수립하고 '195억 달러'(약 24조원)의 막대한 재원을 쏟아붓는 미국의 백신 개발 속도가 눈에 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 트위터에서 "백신 개발이 정말 잘 돼가고 있다"면서 "예상한 것보다 빨리 움직이고 있다. 앞으로 좋은 뉴스가 있을 것"이라면서 작전이 순조롭게 진행 중임을 암시했다.

특히, 모더나의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르다. 모더나는 지난달 29일 총 600명을 대상으로 2단계 임상시험에 돌입했으며 골드만삭스는 성공 확률을 75%로 예측했다. 미국 정부와 모더나는 이미 오는 7월 첫주 중 전 세계 3만명을 대상으로 마지막 단계인 3상 돌입을 계획 중이며, 11~12월 중 스위스 제약사 론자와 함께 1억 도스(dose)의 백신 물량을 비축한다는 양산 계획도 순조롭다.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와 머크(MSD)도 백신 개발 행렬에 참여했다.
지난달 말 호주에서 임상 1상에 돌입한 노바백스는 올해 말까지 1억회 분량의 백신 제공을 목표로 한다. 지난 2016년 에볼라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성공해 '백신 명가'로 통하는 머크는 각각 6월과 올해 후반 중 임상 예정인 2종의 백신 물질을 연구 중이다. 머크는 기존 홍역 예방주사와 에볼라 백신 기술을 활용해 빠른 개발 속도와 높은 안정성 모두를 잡는다는 방침이다.

이미 3개의 물질을 임상 2단계에 올려놓은 중국은 백신 최초 개발국 등극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에만 WHO 총회와 양회 등에서 세 차례나 직접 나서서 백신 연구를 독려했다. 5월 중순 2상 연구에 돌입해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시노백은 이달 중 영국에서 3상 시험을 시작하기 위해 당국과 조율 중이다.

또다른 과학강국 러시아도 군대를 동원해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2일 러시아 통신사 타스는 러시아 국방부와 국립 연구소들이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시험이 임박했다면서 시험에 참여할 군인 자원자를 선발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한 발씩 내딛는 韓...셀트리온·이노비오 중심으로 성과 박차

우리나라는 셀트리온과 이노비오를 중심으로 각각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조금씩 성과를 내고 있다. 

3일 유엔 산하의 국제백신연구소(IVI)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미국 이노비오와 한국 파트너 진원생명과학이 백신 후보물질(INO-4800)의 1·2상의 동시 임상시험 허가를 획득했다"고 발표했다.

한국계 미국인 생명공학자 조셉 킴(김종)이 이끄는 이노비오는 지난 4월 말 미국에서 임상 1상에 돌입해 백신 선두 그룹에 속한다. 이달 중 미국 내 중간결과를 발표할 예정인 이노비오는 우리나라에서의 병행 시험으로 개발 속도를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최근 셀트리온은 질병관리본부 국책과제로 진행해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동물효능시험에서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중화항체(우리 몸에 침입한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항체) 선별을 완료하고 세포주 개발에 돌입하면서 충북대와 함께 페럿(족제비의 일종)을 대상으로 한 동물효능시험 첫 단계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약물 투여 후 1일째부터 저농도와 고농도 그룹 모두에서 약물을 투입하지 않은 대조그룹보다 콧물·기침, 활동성 관련 임상점수가 확연히 개선한 것을 확인했다. 

GC녹십자는 국립보건연구원과 협력해 혈장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혈장치료제는 치료제 중 가장 빨리 개발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항체 기반 치료제 기업 앱클론은 최근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바이러스 무력화 항체 'AV103'이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인 S형뿐만 아니라 또 다른 변종인 G형에서도 무력화 효능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기존에 허가된 자사 의약품이나 다른 치료제로 개발 중이던 신약후보물질(파이프라인)을 이용한 ‘약물재창출’ 방식도 활발하다.

신풍제약은 자사의 말라리아 치료제 '피라맥스'를 경증 또는 중증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피라맥스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평가하는 임상 2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 부광약품은 B형간염 바이러스 치료제 ‘레보비르’로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 중이며, 일양약품은 백혈병 치료제 '슈펙트'를 코로나19 치료제로 러시아에서 임상 3상을 승인받았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지원단 3차 회의에 참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