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선 경선룰 조기 확정 추진…"대선주자 반발 방지"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6-03 14:17
온라인 강화한 완전국민경선 전망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8월 새 지도부 선출에 앞서 차기 대선 경선룰을 미리 마련하기로 하고 당헌·당규 개정 검토에 착수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3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에서 8월 전대뿐 아니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룰까지 검토하도록 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규백 전준위원장은 "차기 지도부가 대선 후보가 될 소지가 있어서 미리 대선 경선 룰을 정해놓는 게 합리적이라고 판단한다"며 "선수 본인이 대선 룰에 손댈 수는 없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에선 21대 총선 공천룰이 선거 1년 전 확정됐던 사례를 들어 대선 경선룰도 선거 1년 전인 내년 3월 9일 이전에 확정돼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이 경우 새 당 대표가 대선에 나가려면 당권·대권 분리 규정 때문에 내년 3월 9일 이전 사퇴해야 하는데 본인이 룰을 정하고 경선 전에 뛰어드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다른 대선주자들의 반발을 살 가능성이 있다.

대선 경선룰 조기 확정 방침은 이러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차원이다.


 

[그래픽=더불어민주당]



다만 현 지도부에서 경선룰을 확정할지, 아니면 가이드라인만 정해 차기 지도부로 결정을 넘길지 등 구체적인 방식과 절차는 정해지지 않았다.

대선 경선룰은 완전국민경선이라는 기존의 큰 틀은 유지하되 온라인 플랫폼 활용 강화 방안을 담는 방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완전국민경선은 일반 국민이 선거인단에 들어오게 해 대의원이나 권리당원 투표와 동등한 '1표' 가치를 갖도록 하는 방식이다.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국민참여경선과 차이가 있다.

온라인 플랫폼 강화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확산하고 있는 비대면 문화를 적극 반영한다는 구상이다.

현장 투표소 설치나 대의원 현장 투표 등 기존의 방침에 변화가 생길 전망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