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기부금 7억5000만원...코로나19 고용취약계층에 기부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03 13:37
"사회안전망 강화하는 것이 중요"
더불어민주당은 3일 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기부금 7억5704만9900원을 근로복지공단에 전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근로복지진흥기금 전달식에서 “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지금의 경제 위기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가능할 수 없다”며 “이런 때일수록 어려운 분야에서 일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위기 산업과 취약계층을 지키기 위해 공동체 모두의 연대와 협력이 절실하다”면서 “민주당은 고용보험법을 개정해 특고, 프리랜서 등 취약계층이 고용 안전망의 보호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기부금은 근로복지진흥기금에 포함돼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 계층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민주당은 지난 4월 의원총회를 열고 의원들의 자율적 참여에 의한 4~5월 수당 50% 기부를 의결했다.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