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외교부, 중동 진출 10개사 등과 '민·관 합동 관계기관 회의' 개최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6-02 17:17
중동 진출 기업 건설현장 코로나19 대응책 논의
외교부는 중동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애로사항들을 청취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자 고경석 아프리카중동국장 주재로 ‘민·관 합동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중동 내 우리 기업 건설 현장 근로자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실제 현장에서의 방역, 출입국, 보건·의료 등에 있어 어려움을 청취하고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전날 기준 중동 국가 내 한국민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오전 열린 회의에는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등 유관 부처와 해외 건설협회 그리고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한화건설, 현대중공업, SK건설, 쌍용건설,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물산, 두산중공업 등 중동에 진출한 주요 우리 기업 10개사가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중동 지역에 진출한 우리 기업 건설 현장 내 코로나19 확산 동향을 점검하고, 기업 관계자로부터 국가, 현장별 구체적 애로사항과 지원 필요사항을 청취, 의견을 교환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중동 18개국에는 우리 기업 194개사가 진출해 있다. 건설 현장은 313개이며, 5625명의 한국민이 근무하고 있다.

각 부척 참석자들은 재외국민의 건강과 안전 확보가 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만큼, △현지 대사관과 기업 간 상시 소통체계 구축 △발주처와의 긴밀한 소통 지원 △방역물품 반출·반입 지원 △응급화상의료상담을 포함한 긴급한 의료 지원 등 가능한 모든 지원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 보호 및 경제 활성화 및 해외 진출기업 지원을 위해 중동 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외국민 확진 동향을 긴밀히 주시한다”면서 “관계부처와 방역 당국 및 우리 기업과 유기적으로 협조하여 실효적인 대응‧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외교부는 2일 중동 진출 우리 기업들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민·관 합동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