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딸 ‘김복동 장학금’ 수혜 논란...“허위 주장”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5-30 18:45
"나비기금 후원금 목적에 맞게 쓰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딸의 학비를 ‘김복동 장학금’으로 마련했다는 의혹에 대해 “허위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조선일보는 2012년 3월 윤 의원이 페이스북에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으로 경희대 음대 피아노과에 입학한 김OO씨”라고 썼던 것을 토대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윤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딸을 ‘김복동 할머니 장학생’이라고 표현했던 것은, 할머니가 딸에게 준 용돈이라는 의미에 무게를 둔 것”이라며 2012년 2월에 썼던 게시물을 공개했다.

해당 글은 김 할머니가 “딸 등록금을 다 해주고 싶지만 사정이 넉넉지 못해 이것밖에 준비를 못 했다”며 윤 의원에게 돈이 담긴 봉투를 건넸다는 내용이다.

윤 의원은 성폭력 피해자를 위해 조성한 나비기금의 후원금 계좌가 본인 명의 계좌였다는 지적에 대해선 “나비기금에 모인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쓰였다”면서 “2016년 잔액이 전부 정대협 계좌로 이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6년 제정된 ‘김복동 장학금’은 나비기금과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나비기금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덧붙였다.
 

고개 숙여 인사하는 윤미향 당선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국민에게 상처 끼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