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두 번째 검찰조사 17시간 30분만에 종료…새벽 귀가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5-30 09:3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후 30일 새벽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시간 30분 검찰 조사 후에 귀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6일에 이어 두 번째로 검찰에 소환돼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 이복현)는 지난 29일 오전 8시 20분쯤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이 부회장은 오후 8시 50분까지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이튿날 오전 2시까지 피의자 신문 조서를 열람한 후에 귀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6일에도 검찰에 나와 다음날 새벽까지 17시간 동안 고강도 조사를 받았다. 이번주에만 34시간 30분을 검찰에서 머무른 것이다.

이 부회장은 첫 조사에서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동일한 입장을 보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변경에 이르는 과정에 이 부회장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주말동안 이 부회장과 그동안 소환조사 해왔던 삼성 사장급 임원의 조사 내용을 분석하고, 이르면 다음주에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