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항공운송·스마트폰·디스플레이 '2분기 실적 악화 현실화'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5-27 07:59
1분기 기업 가동률 평균 3.8% 하락
올해 1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기업들의 생산실적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실적은 곧 경영실적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코로나19에 따른 기업들의 2분기 실적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7일 기업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분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생산능력과 생산실적을 공시하는 127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올해 1분기 이들 기업의 평균 가동률은 81.4%로 지난해 1분기의 85.2%와 비교해 3.8%포인트 하락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거나 생산(운송)량 조절에 나선 기업이 증가한 영향이다.

특히 코로나로 인한 여행·출장 수요가 감소하며 항공운송 부문이 크게 타격받았다. 항공운송 부문 생산실적인 운항실적은 지난해보다 35.9% 감소해 전 산업군 중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어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가 각각 지난해보다 26.7%, 24.1% 줄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은 2억9490대로 작년 동기 보다 13% 감소했다. 세계 1위인 삼성전자의 판매량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줄어들었다.

CEO스코어 분석 결과 항공운송을 비롯해 자동차·스마트폰 등 국내 10개 주력업종 29개 부문 가운데 절반이 넘는 17개 부문의 생산실적이 작년보다 감소했다.

특히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등 8개 부문은 올해 1분기 생산능력 자체를 작년보다 줄였는데도 가동률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반도체 부문은 선방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 수업 증가 등으로 올해 1분기 반도체의 생산실적은 34.9%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부문은 작년 1분기 1762억9900만개에서 올해 1분기 2774억5000만개로 생산능력을 57.4% 늘렸는데도 100%를 가동했다. SK하이닉스도 반도체 생산능력을 작년 대비 12.3% 늘렸으나 100% 생산목표를 달성했다.

코로나19가 호재로 작용한 택배(25.8%)와 석유화학(14.4%), 제약 부문(10.3%) 역시 생산실적이 10% 이상 증가했다. 

기업별 생산실적을 보면 진에어가 작년보다 운항실적이 54.2% 급감해 감소율 1위에 올랐고 제주항공이 -46.8%로 2위를 기록하는 등 특히 저비용항공사(LCC)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이어 아시아나항공(-33.4%)과 대한항공(-32.7%), ㈜한화(산업기계, -37.1%), 두산중공업(원자력, -34.1%), LG디스플레이(디스플레이, -28.1%), LG전자(휴대폰, -27.5%), 두산인프라코어(건설기계, -27.4%) 등이 감소율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이에 비해 1분기 세메스의 반도체장비 부문은 생산실적이 116.8% 증가했고, 엘에스아이앤디(권선 부문, 105.7%), ㈜한화(방산, 102.1%), LG이노텍(광학솔루션, 92.2%), 현대일렉트릭(전기전자, 83.8%), 효성첨단소재(산업자재, 65.5%), 삼성전자(반도체, 57.4%) 등은 생산실적이 증가해 대조를 이뤘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