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년 CES 서울관 참가할 스마트도시 혁신기업 선발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5-24 12:35
선발기업에는 상금·항공료, 컨설팅, 국내외 홍보 등 집중 지원
서울디지털재단은 이달 25일부터 한달간 내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CES행사에 서울시와 함께 동행할 스마트도시 혁신기업 선발을 위한 경연행사인 '스테이지 유레카(Stage Eureka)'에 참여할 기업을 모집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2021년 CES 서울관 조성규모를 올해 대비 2배 이상 늘리고, 참여기업도 20개에서 50개로 대폭 확대해 기술력을 갖춘 유망한 스타트업이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에 기획된 '스테이지 유레카'는 전세계에서 모인 스타트업의 열기로 CES 행사장 중에서 가장 주목을 받는 유레카 파크 전시장에 입성하기 위한 서울소재 스타트업들의 경연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오는 7월 9일 코엑스에서 개최(코로나 위기경보 상황변화에 따라 온라인 전환 가능)될 예정인 '스테이지 유레카' 행사의 모집분야는 △스마트 교통·환경 △스마트 안전·복지 △스마트 경제·리빙 분야의 기술력을 갖춘 창업 7년 미만의 서울소재 기업이며, 선발된 15개 우수기업에게는 내년 CES 서울관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신청기업에서 보유한 서비스의 참신성, 해외진출 가능성 등을 고려한 전문가 서면평가를 거쳐 경연에 참여할 60개 기업을 선정하고, 현장 피칭을 통해 참여기업의 기술력, 해외진출 계획, 피칭능력을 평가해 3개 분야별로 각각 최우수기업 1개, 우수기업 4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스테이지 유레카 행사에 이어 서울관 참여기업 공개모집을 통해 25개 기업을 선발하고, 서울소재 대학교 산학협력단 소속 혁신기업 10개 기업을 추가로 선발해 서울관 참여기업 50개사에 대한 선발절차를 7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스테이지 유레카 행사 입상기업에는 상금과 CES 참여경비를 비롯해 법률·특허 컨설팅, 투자유치 교육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최우수기업에는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400만원, CES 참가 항공비(500만원), 이노베이션 어워즈 신청비 등 1000만원 상당의 부상을 수여하고, 우수기업에는 후원기관장상과 CES 참가 항공비(300만원) 등 400만원 상당의 부상을 제공한다.

행사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서울디지털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해 6월 26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원목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은 "전세계적인 코로나 확산에 따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에게는 새로운 기회의 장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서울소재 유망 스타트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적으로 준비하고, 세계시장으로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스테이지 유레카 기업모집 포스터 [이미지= 서울시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