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이달 25일부터 주중 하루 재택근무 제도 실시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5-23 15:29
신동빈 회장의 재택근무 긍정 평가 후속 조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지주]

롯데지주가 주중 하루 의무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한다.

최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개월 만에 국내에서 연 임원 회의에서 재택근무 경험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근무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을 주문한 데 따른 조치다.

롯데지주는 오는 25일부터 주 5일 근무일 가운데 하루를 재택근무하도록 하는 제도를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신 회장을 포함한 롯데지주 임직원 150여명은 다음 주부터 자신이 원하는 요일 중 하루를 선택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지난 3월 일본으로 출장을 간 뒤 2개월여 만인 이달 2일 귀국한 신동빈 회장은 2주간 자가 격리하는 과정에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 등으로 경영 현안을 챙겨왔다.

신 회장은 이달 19일 임원 회의에서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자신도 앞으로 재택근무와 화상회의를 정기적으로 하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