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내달 마닐라행 띄운다…국제선 운항 '시동'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5-22 10:42
6일부터 인천-마닐라 노선을 주 1회 운항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해지자 항공업계가 그동안 운행하지 않던 국제선 운항에 시동을 걸고 있다.

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다음달 6일부터 인천-마닐라 노선을 주 1회 운항하기로 결정하고 예약을 받고 있다. 해외 교민 수요를 고려해 일단 운항을 재개한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현재 일본 나리타와 오사카, 중국 웨이하이 등 국제선 3개 노선만을 운영 중이다.

제주항공을 제외한 나머지 저비용항공사(LCC)는 코로나19로 이미 2개월 가량 국제선을 아예 '셧다운'했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며 해외 국가들이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자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 다른 LCC도 일부 노선 예약을 열었다.

에어부산은 오는 7월 국제선 운항을 제개를 목표로 국제 항공권 특가 판매에 나섰다. 오는 7월 1일 부산∼홍콩, 부산∼마카오 노선 운항 재개를 시작으로 중국과 일본, 동남아 노선을 차례로 재개할 방침이다.

대형항공사들은 화물과 상용 수요 확보를 위해 다음달부터 운항을 늘리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다음달부터 미국 워싱턴, 시애틀, 캐나다 벤쿠버, 토론토 노선의 운항을 50일 만에 재개한다. 아시아나 항공도 다음달부터 국제선 13개 노선 운행을 재개한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