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독자개발 ‘스마트십 기술’→HMM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탑재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5-22 09:44
실증 거친 최첨단 스마트십 솔루션…글로벌 시장에 기준 제시
대우조선해양이 HMM의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에 적용한 최첨단 스마트십 솔루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독자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DSME Smart Ship Platform)’을 탑재한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척을 HMM에 인도했다고 22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두번째로 인도한 HMM사 초대형컨테이너선 ‘에이치엠엠 코펜하겐’호 운항 모습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7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시리즈에 탑재된 이 솔루션은 선주가 육상에서도 항해 중인 선박의 메인 엔진, 공조시스템(HVAC), 냉동컨테이너 등 주요 시스템을 원격으로 진단해 선상 유지∙보수작업을 지원할 수 있다.

최적 운항경로를 제안해 운항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적용됐으며, 개방형 사물인터넷(IoT)기술이 적용된 ‘스마트 플랫폼’을 활용하면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쉽게 연결, 호환할 수 있다.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 외부 위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사이버 보안(Cyber Security) 기술도 눈에 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기술과 선박 사이버 보안 인증 상위등급(Digital AL3 Safe Security)을 획득했다. 최근엔 국내 최고 IT보안업체인 안랩(AhnLab)을 통한 보안성 검증을 거쳤으며, 6월에는 실선 침투 테스트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특히 이 선박들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및 에너지 기준을 충족하도록 설계됐다. 배기가스 중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도록 탈황 장치(스크러버)가 설치돼 향후 LNG 추진 선박으로 전환이 가능하다. 경제적 운항과 동시에 급변하는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대표적 스마트선박인 셈이다.
 

대우조선해양 시흥 R&D센터에서 회사가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DS4’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선주와 협업을 통해 운항 전반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시스템을 업그레이드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스마트십 기술개발로 이 분야 글로벌 최강자로서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이 HMM사를 위해 건조하고 있는 총 7척의 초대형컨테이너선은 올해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