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모든 학생 가정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배달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5-07 11:00
시-구-교육청, 5월 본격 출하시기 앞두고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 사업 실시 서울시내 86만 초‧중‧고교생 등 전 가정에 10만원 상당 모바일 쿠폰 제공

[사진= 아주경제DB]


코로나19가 없었다면 매일 점심 학교 급식에 올랐을 친환경 농산물과 각종 식재료가 서울시내 모든 학생 가정에 전달된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 및 25개 자치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친환경 급식 식자재 생산·공급 업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각 학생가정의 식비 부담을 완화하고, 코로나19로 식재료 납품이 막혀버린 친환경 농산물 생산농가와 급식업계와의 사회적 연대와 상생으로 고통을 분담하겠다"고 사업 취지를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두 달 넘게 연기되면서 지출되지 않은 친환경 학교급식 예산(식품비 잔여예산)을 활용해 친환경 쌀 등 10만원 상당의 학교급식 식자재를 서울지역의 모든 학생 가정에 지원하는 내용이다. 초‧중‧고‧특수‧각종학교 등 총 1335개교 86만명이 대상이다.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은 10만원 상당의 '모바일 쿠폰' 형태로 제공된다. 각 학생 가정의 학부모의 스마트폰으로 발송되며, 받은 모바일 쿠폰에 배송받을 주소만 입력하면 자동으로 주문이 완료된다. 쿠폰의 유효기간은 7월 말까지다.

모바일 쿠폰으로는 3만원 상당의 친환경 쌀과 3만원 상당의 농축산물 또는 농수산물 꾸러미를 받을 수 있다. 각각 5월과 6월 중 가정으로 배송된다. 나머지 4만원은 농협몰에서 학부모가 직접 원하는 상품으로 선택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없는 경우 자녀의 학교에서 직접 주소지를 제공받아 3만원 상당의 친환경 쌀과 7만원 상당의 꾸러미를 바로 배송한다.

서울시는 꾸러미의 내용물을 다양하게 구성하고, 모든 가정에 동일한 꾸러미를 일괄 지원하는 방식이 아닌 학부모에게 선택권을 부여하는 방식으로 소비자 편의를 높이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시는 자치구, 서울시교육청 등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많은 학부모들의 동참을 이끌어낸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이 중단되면서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의 어려움이 막대하다. 5월부터는 본격적인 친환경 농산물이 출하되는 시기인 만큼 더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학생 식재료 바우처 지원 사업은 친환경 농산물 시장 자체가 붕괴되는 위기만큼은 막아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시작했다. 농가와 급식단체의 고통을 분담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이 경감되도록 시-구-교육청이 뜻을 모아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