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생활 속 거리 두기 첫날...지침 준수해달라"

이경태 기자입력 : 2020-05-06 10:00
튼튼한 방역 뒷받침돼야 경제 활성화 가능 코로나 19 재유행 경고 속 지자체 간 공동대응 필요

정세균 국무총리[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생활 속 거리 두기 정착으로 튼튼한 방역이 뒷받침돼야만 등교 수업도, 경제 활성화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 방역) 전환 첫날인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철저한 방역 하에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며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이 오늘부터 제한적으로 문을 연다"고 말했다.

그는 생활 속 거리 두기는 우리 사회가 제한적 범위에서나마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서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우리들의 실생활 속에서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습관이 되고,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지침을 지키는 노력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 19의 재유행 가능성을 우려했다.

정 총리는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 19의 재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보다 먼저 안정세에 들어간 우리로서는 지금이 미래의 위험에 대비해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대응 체계를 정비할 수 있는 적기"라고 전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을 조기에 인지하고 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인접 지자체 간에 행정적 경계를 넘어 의료자원과 역량을 공동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래야만 대구의 신천지와 같은 상황이 다시 닥쳤을 때 의료 공백없이 신속히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복지부와 각 지자체에서는 권역별로 협의체를 구성해 지방자치단체 간 공동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인구가 가장 많고 밀집된 수도권부터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