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뚫은 서울·대구 신축 아파트 입성 경쟁률…이달 1만 가구 공급 예고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5-06 08:22
서울 동대문구 ‘래미안 엘리니티’,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 등 기대

대구용산자이 조감도 [사진=GS건설 제공]


서울과 대구에서 5월에만 약 1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가장 큰 기대주 '래미안 엘리니티(동대문)', '흑석리버파크자이(동작구)' 등이, 대구에서는 달서구 '대구용산자이', '두류 센트레빌 더시티' 등이 나온다.

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서울 4473가구, 대구 5378가구 등 9851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1~4월까지 넉 달간 공급한 4064가구보다 2배 이상 많다.

4월까지 서울에서는 5곳에서 870가구가 일반분양됐다. 분양은 적었지만 청약경쟁은 어느 때보다 치열했다. 5곳 모두 청약 1순위에서 마감됐고, 강서구 마곡동 '마곡지구9단지(146.82대1)', 서초구 잠원동 '르엘 신반포(124.7대1)', 양천구 '호반써밋 목동(128.1대1)' 등은 평균 100대1을 넘겼다.

7곳에서 3194가구가 나온 대구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6곳이 1순위에서 청약 마감됐다. 나머지 한 곳은 대형인 전용면적 175~184㎡가 미달돼 2순위에서 청약을 끝냈다. 이 가운데 '청라힐스자이(141.40대1)'와 '반월당역서한포레스트(119.62대1)' 등은 세 자리 수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달 서울에서 삼성물산이 동대문구 용두6구역 재개발로 '래미안 엘리니티'를 분양한다. 1048가구 중 전용면적 51~121㎡ 477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신설동역(지하철 1∙2호선∙우이신설선), 제기동역(1호선)이 모두 도보 거리다. 롯데건설은 서초구 신반포 13차 재건축으로 총 330가구 아파트를 짓고 9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 3호선 잠원역, 잠원한강공원 등이 가깝다.

동작구 흑석동에서는 GS건설이 흑석3구역 재개발로 '흑석리버파크자이' 1772가구 중 357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 9호선 흑석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서달산과 현충근린공원 등 녹지공간이 인근에 있다.

GS건설은 또 대구 달서구 용산동에서 '대구용산자이' 전용면적 84~100㎡ 429가구를 선보인다. 대구 지하철 2호선 용산역과 죽전역을 모두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더블역세권 아파트다. 대구지방법원, 대구지방검찰청 등 행정기관이 가까이 있으며, 대구시청 신청사(2025년 예정)도 인근지역에 들어설 예정이다.

달서구 두류동에서는 동부건설이 '두류 센트레빌 더시티' 전용면적 59~84㎡ 333가구를 내놓는다. 대구도시철도 2호선 감삼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으며, 165만3965㎡의 두류공원도 가까이 있다.

두 곳 모두 관심 단지지만 처한 상황은 다르다. 서울은 25개구 모두 청약조정대상지역인 데다 투기과열지구다. 강남3구, 용산, 성동 등 15곳은 투기지역으로도 지정돼 있다. 더욱이 4월 17일부터는 아파트를 분양 받기 위해선 거주요건이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강화됐고, 재당첨 금지 기간도 10년으로 늘었다. 7월 28일부터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도 적용된다.

반면 대구는 수성구만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다. 나머지 지역은 청약 예치금 및 대구 거주기간이 충족되면 세대주가 아니어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고, 1주택자도 입주 전까지 기존 주택처분조건으로 1순위를 청약할 수 있다. 대출 규제가 까다롭지 않고 전매제한도 6개월로 비교적 짧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서울과 대구의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워낙 높다 보니, 건설업체들도 서두르는 경향이 있어 공급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다만 서울은 전방위 압박이 가해지고 있기 때문에 청약열기는 주춤할 가능성이 있고, 대구도 이대로라면 추가 규제가 뒤따를 수 있어 시장 분위기를 잘 살펴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