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펨족' 겨냥하는 가전업계…삼성·LG도 가세했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04 16:46
반려동물을 위한 '펫 가전' 시장이 가전업계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개나 고양이를 가족처럼 키우는 '펫팸족'이 늘어나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까지 가세하는 상황입니다.

4일 삼성전자는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펫케어'를 출시했습니다. 신제품은 반려동물의 냄새와 털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전문 필터가 탑재됐습니다.
.
무풍큐브 펫케어에 탑재된 '탈취 전문필터'는 특허 받은 활성탄 촉매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이를 통해 메틸 메르캅탄, 이소발레르알데히드, 노나날 등 반려동물로 인해 발생하는 세 가지 성분의 가스에 대해 99%의 탈취 효율을 구현한다는 게 삼성전자 측 설명입니다. '이중 펫 극세 필터'를 통해 공기 중에 날리는 반려동물의 털도 집진할 수 있습니다.

신제품 출시를 계기로 삼성전자는 펫 가전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다음달 중엔 '블루스카이' 라인업을 통해서도 펫케어 전용 공기청정기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가 4일 출시한 '무풍큐브 펫케어' 공기청정기 [사진=삼성전자 제공]

LG전자 역시 지난해 6월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 펫'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펫 모드'를 실행하면 오토 모드와 비교할 때 풍량이 최대 70% 늘어나 반려동물의 털을 35%까지 더 제거할 수 있습니다.

토탈 유해가스광촉매필터 탑재로 탈취 성능 또한 높인 것도 특징입니다. 광촉매 기술을 이용해 반려동물 배변 냄새의 주요 성분을 기존 모델 대비 55%가량 더 많이 잡는다고 하네요.
 

LG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퓨리케어 360도 공기청정기 펫' [사진=LG전자 제공]

그동안 펫 가전 시장을 주도한 것은 중소·중견기업들입니다. 신일전자는 지난 2017년 일찌감치 펫 가전 전용 브랜드 '퍼비'를 론칭한 바 있습니다. 반려동물 전용욕조와 자동 발세척기, 사물인터넷 항균 탈취 휘산기 등 다양한 종류의 제품들을 이미 시장에 내놓으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쿠쿠 역시 전문 브랜드 '넬로'를 통해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에어샤워와 건조 기능을 갖춘 '펫 에어샤워 앤 드라이룸'이 대표적입니다. 이 제품은 1분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늘어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대기업까지 앞다퉈 펫 가전에 달려드는 것은 시장의 성장 가능성 때문입니다. 현재 국내 반려동물은 1000만마리 이상으로 추정되는데요. 전체 가구의 4분의1가량이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셈입니다. 이에 따라 관련 시장 또한 최근 3년간 연평균 14.1%라는 고성장률을 기록하는 중입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