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딸라는 1일 현대 북유럽 디자인의 아이콘 ‘알바 알토 (Alvar Aalto) 컬렉션’에서 화병, 캔들홀더, 서빙 트레이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알바 알토 컬렉션’은 핀란드의 전설적인 디자이너 알바 알토가 디자인한 제품으로 핀란드 호수의 풍경을 닮은 유려한 곡선이 특징이다. 1936년 첫선을 보인 이후 80여 년간 꾸준히 사랑을 받으며 핀란드를 대표하는 디자인이 됐다.
 

알바 알토 화병 연출 이미지 [사진=이딸라 제공]

2020년 새롭게 선보이는 알바 알토 컬렉션은 알바 알토의 오리지널 디자인 중 하나로, 고전적인 형태 위에 이딸라의 장인정신과 세심한 기술력을 더해 한층 더 둥글고 부드러운 디자인으로 탄생했다. 숙련된 유리 공예 장인들이 직접 입으로 불어 만드는 ‘마우스 블로운’ 기법으로 생산되며, 녹인 유리 덩어리에 색을 내는 천연 성분을 배합해 선명하고 균일한 색상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알토 화병은 키가 큰 식물과도 잘 어울리는 270mm 사이즈다. 이딸라가 선정한 올해의 컬러 ‘린넨’을 비롯해 따스한 햇살을 담아내는 투명 컬러, 푸른 식물을 연상시키는 모스 그린 컬러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마치 실내로 자연을 들여온 듯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함께 출시되는 캔들홀더도 자연스럽고 고른 색감을 자랑한다. 린넨, 투명, 그레이, 세비아 오렌지 총 4가지 색상으로 선보이는 캔들홀더는 촛불을 켰을 때 자연에 가까운 빛을 자아내 더욱 아름답다.

이딸라는 이번 컬렉션에서 우드 소재의 서빙 트레이에도 알바 알토 제품 특유의 둥글고 부드러운 디자인을 고스란히 담았다. 알토 서빙 트레이는 실용성이 돋보이는 두 가지 사이즈와 내구성이 좋은 나무 소재로 출시됐다.

이딸라 관계자는 “알바 알토 컬렉션은 올해 포춘지가 선정한 ‘위대한 현대 디자인 100선’에 올랐을 정도로 시대를 초월해 사랑받는 타임리스 디자인이다”라며 “실내 활동이 커진 요즘 자연의 색을 담아낸 이번 신제품으로 집 안 분위기를 생기있게 바꿔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