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카드승인금액 전년比 4.3%↓…금융위기 이후 최저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4-28 11:08
여신금융협회 1분기 카드승인실적 발표
올해 1분기 카드 승인 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하는 데 그쳤다. 특히 3월 승인금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3% 감소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저 증가율을 기록했다.

28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올해 1분기 카드승인실적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205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승인금액이 3.9%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증가율이 감소했다.

승인 건수는 50억4000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지난해 1분기 승인건수가 10.4% 증가한 것에 비해 증가율이 감소했다.

월별 승인금액을 보면 1월에 5.8%, 2월에 6.5% 증가했다가 3월에는 4.3% 감소했다.

특히 소매 관련 업종에서 카드 승인이 줄었다. 여행 자제로 인해 운수업은 전년 동기 대비 39.9% 감소했고, 숙박 및 음식점업은 11% 감소했다.

여행 관련 서비스업 매출 부진으로 사업시설관리와 사업지원 서비스업 부문도 36.7% 감소했다. 개학 연기로 교육서비스업 부문도 15.2% 줄었다.

박물관·식물원·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감소로 여가관련 서비스업 카드승인은 6.6% 줄었다.

도매 및 소매업은 백화점·할인점 등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구매 수요가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약 5.5% 증가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경제활동 및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외출‧이동‧여행 자제, 해외관광객 감소,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참여 등으로 인해 주로 오프라인 중심의 매출이 감소하면서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자료=여신금융협회]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