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가격 급등했지만…집주인 10중 7명은 집 안판다"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4-09 10:52
직방, 1470명 대상으로 2주간 설문조사…집주인 65.2%가 "매물 보유할 것" 매도 시점 '내년 이후' 많아...가격대는 3억원 미만이 1위

[사진=직방 제공]


공동주택 공시가격 급등으로 세금 부담이 커졌지만 100명 중에 65명은 주택을 팔 의사가 없다는 조사가 나왔다.

9일 직방이 자사 애플리케이션 사용자 147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3월19~31일)한 결과, 공동주택(아파트·연립·빌라)을 보유한 응답자 823명 가운데 매물을 그대로 보유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65.2%, 보유세, 종부세 부담으로 매도를 고민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34.8%(286명)로 나타났다.

매물을 팔겠다는 응답자(286명)를 상대로 매도 시점을 물었더니 전체의 절반이 '내년 이후(49%)'라고 답했다. 이어 2분기(28.7%), 3분기(13.3%), 4분기(9.1%)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당장의 세금 부담으로 급하게 매물을 팔기보다는 시장 상황을 지켜보면서 매도 타이밍을 조정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2분기에 매도를 고려하는 응답자의 경우 재산세 과세 기준일인 6월 1일 이전에 매도를 고려하거나, 다주택자라면 6월 30일까지 조정대상지역 내 10년 이상 장기 보유한 주택에 대해 한시적으로 양도세 중과 적용이 배제되고 장기보유특별공제가 적용되므로 해당 시점에 매도를 고려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매도를 고려하는 공동주택의 매물 가격대는 '3억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고, '3억원 이상∼6억원 미만'(26.2%), 6억원 이상∼9억원 미만(17.8%)이 뒤를 이으면서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매물을 매도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정부의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적정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주택을 보유한 응답자(823명)의 40.3%가 적정하다고 답했고, 적정하지 않다는 응답은 32.8%로 나타났다. 주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응답자들 가운데는 적정하게 반영됐다는 응답이 27.5%, 적정하지 않다는 응답이 34.5%로 나타났다. 모르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38%로 가장 많았다.

직방은 "다주택자의 경우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상대적으로 가치가 낮은 매물을 처분하겠다는 움직임"이라며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의 보유 매물 금액대에 따른 차이도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되고 경기가 위축되면서 일부 지역의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저금리 기조로 무조건적인 처분보다 관망하는 분위기가 짙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공시가격(안)은 전체 1383만가구의 공동주택 가운데 9억원 이상 주택 약 66만3000가구(4.8%)가 올해 현실화율 제고 대상이 되면서 가격대별로 70∼80% 상한을 두고 공시가격 인상률이 높아졌다.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이날까지 의견 제출 기간을 둔 뒤 29일에 결정·공시된다. 이후에는 내달 29일까지 이의신청을 접수하고, 재조사·검토과정을 거쳐 6월 26일에 조정·공시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