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리위, ‘막말 파문’ 김대호 제명...후보직 박탈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4-08 13:00
"선거 기간 부적절한 발언...당에 유해한 행위"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는 8일 ‘막말 파문’에 휩싸인 김대호 관악갑 후보를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제명은 최고 수위 징계로 총선 선거운동 기간 부적절한 발언을 이유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를 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윤리위는 전체회의에서 김 후보에 대한 징계 사유로 “선거 기간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극히 유해한 행위를 하였다”고 밝혔다.

앞선 6일 김 후보는 서울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에 끼어 있는 50대들의 문제의식에는 논리가 있다. 그런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다음날인 7일에는 관악갑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다양하다. 1급, 2급, 3급...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는 발언으로 ‘노인 비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김 후보 징계와 관련해 “정치인에게 가장 중요한 게 말이다. 말 한마디가 사람을 살릴 수도 있고 죽일 수도 있다”며 “첫날 말실수를 해서 그걸 한번 참고 보자 생각했는데 다음 날 거의 똑같은 말실수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다른 후보들에게 어떠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본인이 아는지 모르겠지만, 불가피하게 단호하게 처벌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당 윤리위 결정에 반발, 재심을 청구하기로 했다. 그는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면서 “절차에 따라 재심을 청구하고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 완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후보에 대한 제명은 향후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세대 비하' 논란 해명하는 통합당 김대호 후보. '세대 비하'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이 의결된 미래통합당 관악갑 김대호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 취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