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한인연합회, 코로나 극복 위해 교민지원 강화

하노이(베트남)=김태언 특파원입력 : 2020-04-09 06:00
마스크 실비 제공, 임차료 면제운동, 투표지원 카풀운동 등
최근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자 베트남 정부는 총력 대응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한인연합회는 베트남 내 교민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고 임대료 한달 면제 운동, 마스크 실비 판매, 선거 카풀 지원 운동 등 다양한 활동에 나서고 있다.

베트남 한인연합회는 8일 코로나 여파 속에 한인상권의 보호를 위해 ‘베트남 건물주를 대상으로 한국사업장 임차료 면제’ 운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베트남 내 한인상권은 코로나 여파로 한국인들이 발길이 뚝 끊겼으며, 지난달 말부터 베트남 정부가 식료품과 의약품 판매업소 등 필수 사업장을 제외하고 식당을 비롯한 모든 서비스 업종의 문을 닫게 해 상당한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한인회는 한인회장 명의의 공식 임대료 인하 요청서 문안을 베트남어로 작성하고, 부동산중개업소 측이 구체적인 내용을 적어 베트남인 건물주들에게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한인회에 따르면 많은 건물주가 관심을 보이면서 실제 여러 곳에서 임차료 인하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베트남 내 코로나 극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평치고 있는 한인회 관계자들.[사진=베트남 한인연합회 제공]

또한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들에게 원가로 마스크를 제공하는 활동도 이어나가고 있다. 한인회 측은 코로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토로하는 한인들이 많다며, 매일 할당량을 정해 마스크를 교민들에게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재외국민 선거기간이었던 지난 1일부터 6일 사이 베트남 교민들의 투표를 독려하고자 한인회는 임원들을 중심으로 교민 수송을 위한 카풀 운동도 펼쳤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베트남의 총 투표수는 6344명으로 전 세계 공관 중 호찌민은 1위, 하노이는 3위를 기록했다. 베트남 정부의 이동제한 조치와 대중교통 중단에 비춰보면 예상과는 달리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다.
 

지난 2월, 베트남 한인연합회가 각계각층에서 지원된 구호품들을 시설 격리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사진=베트남 한인연합회 제공]

앞서 한인회는 ‘한국과 베트남의 우정은 국경이 없다’라는 캐치프레이즈로 모금활동을 시작했고 하노이에서만 10만 달러(약 1억2100만원) 넘게 모금해 한국인을 포함해 베트남 지역 시설격리 인원들을 지원하기도 했다.

코로나 여파에 베트남 한인사회가 잔뜩 움츠린 모양새지만, 한인회를 중심으로 한인사회 곳곳에서는 자가격리자 봉사지원 등 자발적 나눔과 선행도 펼쳐지고 있다.

베트남 한인연합회는 앞으로도 코로나 상황 극복을 위해 교민지원 사항들을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베트남 한인사회 결집을 위해서도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인회 임대료 면제 관련 공지사항[사진=베트남 한인연합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