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유료방송 M&A 전쟁] ​③ 케이블TV 업계 M&A 잠재매물 CMB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4-08 08:10
당장 이통3사 여력없어...향후 시장 점유경쟁에 불붙일 가능성도
케이블TV 업계에 인수합병(M&A) 매물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미 매각 타진 움직임을 보인 딜라이브와 최근 매각을 선언한 현대HCN에 이어 CMB도 잠재 매물로 떠오르고 있다. 다만 당장 매각행보를 보이기 보다는 딜라이브와 현대HCN 등과의 인수합병 성과를 지켜본 뒤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8일 케이블TV 업계에 따르면, 딜라이브와 현대HCN에 이어 최근 CMB도 유료방송 M&A 매물로 떠올랐다. CMB는 내부적으로 매각 검토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CMB 측은 공식적으로는 매각 여부를 밝히고 있지는 않다.

CMB는 시장 점유율 4.73%로 현대HCN(4.1%)를 앞질렀다. CMB 가입자는 156만명, 현대HCN 가입자는 134만명이다. 다만 가입자 1인 당 월평균 매출은 현대HCN보다 적다. 아날로그 케이블TV 상품에 가입한 가입자들이 별도 디지털 전환 없이도 HD 방송을 볼 수 있게 만든 전송방식 기반 서비스가 주류여서다. 현대HCN이 우량고객으로 평가되는 수도권 가입자가 많은 반면, CMB는 충청과 호남지역이 중심이라는 점도 경쟁력에서 밀리는 이유다.

이 때문에 당장 올해 중 현대HCN이 매각되더라도 CMB까지 이통3사가 인수할지는 불투명하다. LG유플러스는 최근 LG헬로비전을, SK텔레콤은 티브로드를 각각 인수한데다 KT도 딜라이브 인수 여부를 타진 중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와 주가 하락으로 이통3사 경영실적이 좋지 않은 것도 영향을 줄 수 있다. 당분간 CMB는 통신업계와 M&A를 추진하기 보다는 '독자생존'의 길을 모색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KT가 유료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지만, LG유플러스가 CJ헬로비전(LG헬로비전)을 인수하며 순식간에 24.7%의 점유율을 확보했다. 여기에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간 합병이 마무리되면 SK텔레콤도 3위 사업자(24%)로 뛰어오른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중 한 곳이 CMB를 인수하면 1위 사업자인 KT 턱밑까지 따라붙게 되는 상황이 지속되는 한 CMB도 잠재적 매물이라는 지위를 유지하게 된다. 

이통3사가 주력하는 신사업 분야는 규모의 경제를 기반으로 한다. 방송과 통신이 결합된 환경에서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 등 신규 서비스를 출시하고 수익을 확보하려면 결국 방송 가입자 기반이 확보돼야 한다. 케이블TV 사업자 입장에서도 신규 매출을 확보하려면 방송을 넘어 통신과의 융합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업계는 CMB도 매각 수순으로 갈 것으로 전망한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통3사의 현대HCN M&A에 이어 CMB 추가 M&A도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올해 말 이후 통신과 방송 합병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가 업계에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CMB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