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2차 공급···금융기관 수요 입찰한도 절반에 그쳐

윤동 기자입력 : 2020-04-07 11:46
최대 85억원 규모였으나 금융기관 수요는 44억원
한국은행은 7일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을 활용한 두 번째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한 결과, 참여 금융기관들이 총 44억1500만 달러를 응찰했다고 밝혔다. 공급 한도액인 85억 달러의 절반 수준이다.

한은은 이날 오전 전자입찰시스템을 통해 시중은행,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을 대상으로 외화대출 경쟁입찰을 실시했다.

입찰 예정액은 만기 8일물이 15억 달러, 84일물이 70억 달러였으나, 실제 응찰 규모는 8일물이 2억7500만 달러, 84일물이 41억4000만 달러에 그쳤다.

금융기관의 달러화 수요가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공급 한도에 미치지 못한 셈이다. 앞서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차 공급 때에도 공급 한도액이 120억 달러였으나 실제 응찰액은 87억2000만 달러에 머물렀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 자금 사정이 아주 나쁘지는 않아 응찰 규모가 공급액에 미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외화자금 사정 등을 감안해 추가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앞서 한은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