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총선현장] 미래통합당 김병준 후보 논평 내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 '맹비난'

(세종)김기완 기자입력 : 2020-04-07 07:19
김병준 후보 "집권여당 이해찬 대표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발언' 진정성 의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총선 후 공공기관 이전 시즌2를 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제동이 걸렸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은 꼭 필요한 일이지만, 이해찬 대표의 발언에 진정성이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세종시 을선거구 김병준 국회의원 후보는 "이해찬 대표는 2018년 9월인 1년 7개월 전,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122개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협의 하겠다."고 밝힌적이 있었는데, 집권당 대표의 연설 이후,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을 위한 협의가 없었다고 했다.

그는 "관련 정부 부처와 해당 기관, 이전할 지역의 지자체와 긴밀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얘기를 들어보지 못했고, 기껏 한 것이 일부 지자체와 당·정협의를 한 게 고작"이라고 비판했다.

이제와서 투표일을 코앞에 둔 시점에, 각 지역에 떡 하나씩 나눠 줄 듯이 발표하는 것은 온당한 처사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어 김 후보는 "마치 4년 전 국회의원 선거에서 이해찬 대표가 청와대의 세종 제2집무실과 국회 세종의사당을 공약해 놓고도, 이를 지키기 위한 실질적 행동을 하지 않은 것과 너무도 닮았다."며 "이해찬 대표는 자신이 세종시민에게 약속한 것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국민과 세종시민께 사과부터 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순서부터가 잘못됐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된 1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성과와 함께 부작용도 있었다는 점을 언급, 가장 큰 문제는 이전 기관의 공무원 가족 전체가 이주한 경우가 1/3도 되지 않는다는 점을 꼬집었다. 출·퇴근 또는 주말부부로 사는 경우가 많다는 얘기다.

따라서, 우선적으로 1차 공공기관 이전의 성과와 부작용을 평가하고, 이를 극복할 대책을 수립한 후, 정부부처, 지자체, 야당 등과 협의에 들어가는 게 일의 순서라는 것.

이 같은 절차를 무시한 채, 투표일을 불과 일주일여 앞두고, 졸속으로 발표부터 하는 것은 그 실천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 후보는 "‘세종완성’이나,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국익 차원에서 접근해야지 선거에 정략적으로 활용하려는 발상으로는 성공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미래통합당 김병준 국회의원 후보]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